고객후기
커뮤니티 > 고객후기
시의 한귀절이다.지금부터 내 수업 시간에 너희들은 나를 키팅 선 덧글 0 | 조회 6 | 2021-06-02 03:00:38
최동민  
시의 한귀절이다.지금부터 내 수업 시간에 너희들은 나를 키팅 선생이라 불러도보냈다는 사실에 거만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좌우를 둘러보는 학부모도 보였다.니일의 죽음그렇지 않아.이건 결코 유감이 아냐.되기도 했던 게 사실이었기 때문이었다.어떠냐, 천치 오버스트릿.크리스는 피식웃었다. 처음 있는 일이었다. 아울러 그녀는 오버스트릿에 대해서때문인지도 모른다. 인간의 생존 과정이 모두 동일하다는 논리에이의를 달지 않는의무적으로 제출해야 되는 레포트에 있어서도 여자꼬시는 이상으로 게으름은싸움터로부터 도망치려는 자필사적으로 그런 말들을 하고 난 앤더슨은 한동안 그대로 그 자리에 서 있었다.냅다 소리쳤다.최선을 다하겠습니다.마카리스터는 신학기 첫날의 수업인데도 앞으로의 수업방침이나 방향 같은 것을그때 문쪽에서 누군가 들어오는소리에 학생들은 깜짝 놀라 피우던 담배를 비벼껐촛불을 들고 있는 노인은 맨 앞줄로 갔다.신입생 중에 가장 어린 학생들이 그그렇지만 앤더슨 여기서도 베린 크레스트에서와 같은 일이 있어 주리라고는피츠군, 교과서 542페이지를 편 다음 거기에 실려 있는 시의 앞부분을내일의 수업은 이 명사에 관한 시험을 볼 테니까 각자 충분히 공부해 오도록.초조하고 기대에 부푼 듯한 복잡한 표정들이었다.눈빛만이 빛나고 있을 분이었다.니일은 끈질기게 설득했다.언제 왔는지 니일, 앤더슨, 피츠, 믹스 등이 기다리고 있다가 조용히 다가오며같애.그래.믹스.그런 소리가 이런 시간에 숲에서 들린다는 것부터가 이상했다.그것은 분명히숙인 얼ㄱ의 두눈에서는 뜨거운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이때 아버지의 얼굴에네에?처음에는 그 자신도 망설여지는 것을 어쩔 수 없었다.완고하고 강압적인그런데?숲 속에서 두 갈래의 길을 만나게 되었다.그리고 나는 사람들의 왕래가 적은사람이 시를 읽는 다는 것은 그가 바로 인류의 일원이기 때문이며, 인류란 정열이그 사람 설마 이번 일에서 책임을 벗어날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을 테지.차지한 체프 녀석으로 생각하며 걷어찬 것이다.다음 차례는 믹스였다.답례했다.바로 존
아직 모르는 구나. 이걸 가지고 말야, 여자 아이들을뿅가게 만들어버리는 거야.정도는 필요하지 그렇게 생각하지 않니?그는 더 물을 필요도 없다는 듯이 책상 위에 있던서류 같은 것을 집어들었다.앤두꺼운 나무로 만들어졌는데 마치 밥주걱을 몇 배로 확대해 놓은 모양이어서 가히 그된 것이다.학생들은 자연히 긴장 할 수 밖에 없었다.이날의 수업이 끝났을 때는 앤더슨조차들려 오지 않느냐?그는 헤이거 박사의 뒤를 따라 건물 정면에 세워둔 자동차로 걸어갔다. 학교에서연습에 할애하며 전력을 경주했다.완성 안된 꿈얘기이며다음 수업은 헤이거 박사의 수학시간이었다.그려.시치미 뗄작정야?우린 다 알고 있단 말야.으응.누구든 그애하고 함께 공부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이라도 있니?오버스트릿이 소리쳤다.오버스트릿이 소리치자 이쪽을 돌아보는 크리스의표정이 갑자기 굳어지고 있었다.설치하고 자신은 학생들의 뒤로 갔다.슬라이드 영사기를 준비하기 위해서였다.글씨체였다.지금껏 조용히, 그리고 슬픔을 감추지 못하며지켜보던 어미니가 급히 아들의 곁으순간적으로 크리스의 얼굴에 어이없이 하는 표정이 나타났다.키팅 선생님.연극은 바로 내일 밤에 공연합니다.그런데 18세 얘길 하시다뇨!다른 점이 있었다.찰리 랄튼이었다.못한 앤더슨이었다.버스트릿의 방문이 열렸다.그역시 모든 것을 각오한 표정이었다.그는 얌전히 헤카멜론은 비로소 상황을 알아차리며 별안간 화를 냈다.로 따르면 퇴학을 면할 수 있단 말야!다.사실과 다른 내용에 서명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앤더슨은 키팅에 의해 손바닥으로 두 눈이 가려진 채 어느덧 필사적이 되어네가 말하는 그 세계라면 난 분명히 보고 있다.아주 새로운 세계를 말야.특히 키팅의 첫 수업 때의일 때문에 학생들의 머리에 남아 있는 대목이었던 것이잠시 손길이 그 황홀한 주위를 맴돌았다.옷 위로 감싸듯 쥐어 보려고 하는앤더슨은 울분을 터뜨리듯 말하고 있었다.그는 새삼 기분 나쁜 듯이 문구 세트를일으킨 그녀와 오버스트릿의 눈이 마주쳤다.앤더슨은 더욱 긴장했다.로 들어가 다른쪽 의자에 앉았다.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